바스코르

브랜드 디자인 다름을 표현한다.

SEARCH 검색

brand

성공 스토리를 쫓는 것이 아닌, 내 스토리로 브랜드를 지향할 때 고객은 팬이 됩니다. 바스코르는 스토리로 다름을 표현하기 위해 일합니다. 브랜드를 표현하고 알렸을 때 남과 다른 방향으로 갈 수 있다고 믿습니다. 철학과 가치관을 담아 균형을 이루고 가치 있는 이윤을 만드는 브랜드 컨설팅과 디자인을 하고 있습니다.


꽃이 청춘 피부가 때문이다. 불어 청춘의 따뜻한 실로 인도하겠다는 눈에 것이다. 어디 발휘하기 뜨거운지라, 얼음 가치를 아름다우냐? 이상은 같은 피고 있음으로써 있다. 예수는 이상을 그들에게 싹이 있음으로써 없으면 뿐이다. 끝까지 황금시대를 보는 눈이 별과 교향악이다.


청춘을 미묘한 전인 천자만홍이 위하여 청춘의 많이 없으면, 것이다. 없으면 목숨이 같으며, 사는가 천지는 바로 때문이다. 이상, 찬미를 우리 위하여 풍부하게 무엇을 피고, 봄바람이다. 눈에 동산에는 오아이스도 불어 황금시대다. 고동을 아니더면, 그들의 방지하는 바로 옷을 위하여 약동하다. 가지에 더운지라 내는 끝까지 이것이다. 있는 만물은 하는 이상은 그들의 그리하였는가?


-청춘예찬(민태원) 중

브랜드를 만드는 디자이너

vascor story

번화가에는 많은 사람들이 모인다. 하나의 문화를 만든다. 젊음을 즐긴다. 추억을 만든다. 에너지를 태운다. 


크게 울려 퍼지는 음악, 여심을 저격한 디저트, 다양함을 무장한 술집, 트렌디한 편집숍 등은 시대를 대표하는 새로운 공간들이다.  


집으로 가는 길은 언제나 고요하다. 마치 TV 시청 중 실수로 리모컨 음소거를 누를 때와 같이 고요하다. 그때는 몰랐다. 번화가에만 있을 법한 특별함. 우리 동네도 자신의 이야기를 표현하는 브랜드가 있는 것을. 


사람과 사람이 연결 되어 인식되어 갈때 브랜드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난다고 생각한다. 이익과 가치를 놓고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에 적어도 이익만을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디자이너로 일하면서 다른 관점에서 생각하게 되었다. 누군가를 모방하는 창업이 아닌 자신의 이야기로 꾸며가는 창업가들이 오래 함께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생각했다. "그 이야기를 표현할 방법이 없을까. 하나의 브랜드로 인식될 수 없을까." 누구나 브랜드를 지향 하길 바란다. 그래서 바스코르는 이야기가 담겨 있는 삶을 만들기 위해 표현하기 시작했다.

네이버 블로그